소개 |
도움말 |
개인정보처리방침 |
한국학전자도서관

검색 특수문자입력기



















HOME > 한국사 기초사전 > 유형별보기 > 허난설헌(許蘭雪軒)
G002+AKS-CC11_C0002651
항목명(한자) 허난설헌(許蘭雪軒)
소표제 정의/가계/활동사항
주제어 여류시인
성격1 인물
성격2 예술인
시대 조선
생몰년 1563(명종 18)∼1589(선조 22)
본관 양천(陽川)
난설헌/경번(景樊)
시호

관련 이미지

정의 1563(명종 18)∼1589(선조 22). 조선 중기의 여류시인.
가계 본관 양천(陽川). 본명은 초희(楚姬). 호 난설헌은 호이며, 별호는 경번(景樊). 강릉(江陵) 출생으로 허엽(許曄);의 딸이고, 허봉(許葑);의 동생이며, 허균(許筠);의 누이이다.
활동사항 그녀는 천품이 뛰어나고 아름다운 용모를 타고 났으며, 이미 8세에 <광한전백옥루상량문(廣寒殿白玉樓上樑文)>을 짓는 등 여신동(女神童)으로 일컬어졌다. 한편 허씨와 친교가 있었던 시인 이달(李達)에게 시를 배워 천재적인 시재(詩才)를 발휘했으며, 1577년(선조 10) 김성립(金誠立)과 결혼했다. 그러나 고부간의 불화와 친정 식구가 옥에 갇히는 일이 있었고, 설상가상으로 동생 허균마저 갑산(甲山)으로 귀양가는 등 비극의 연속으로 삶의 의욕을 잃어 원만한 생활을 하지 못하고 불행한 자신의 처지를 시작(詩作)으로 달래다가 27세에 요절하였다. 그녀는 우리 나라의 대표적 여류시인으로 같은 여류인 황진이(黃眞伊)와는 대조가 되고 있다. 난설헌도 여성적인 섬세한 감각으로 다듬어진 필치로 애정시(愛情詩)를 많이 노래하였으나 격조가 높고 우시민속(憂時民俗)이 느껴진다. 이 점에서 기생 시인 황진이와 규수 시인 난설헌 사이의 시세계에 차이를 보이고 있다. 그녀의 시 213수 가운데 128수는 속세를 떠나고 싶은 심정을 읊은 신선시(神仙詩)이며, 애상적 시풍의 독특한 시세계를 이루고 있다. 작품 일부를 동생 균이 명나라 시인 주지번(朱之蕃)에게 주어 중국에서 시집 ≪난설헌집≫이 간행되어 격찬을 받았고, 1711년 분다이야 지로[文台屋次郞]에 의해 일본에서도 간행되어 애송되었다. 그녀는 한시에 능하여 <규원(閨怨)>을 비롯하여 <유선시(遊仙詩)>•<빈녀(貧女吟)>•<곡자(哭子)>•<망선요(望仙謠)>•<동선요(洞仙謠)>•<견흥(遣興)> 등 총 142수가 있고, 가사(歌辭)에 <원부사(怨婦辭)>•<봉선화가>등이 있다. 유고집으로 ≪난설헌집≫이 있다.
sp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