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 |
도움말 |
개인정보처리방침 |
한국학전자도서관

검색 특수문자입력기



















HOME > 한국사 기초사전 > 유형별보기 > 김상헌(金尙憲)
G002+AKS-CC11_C0000021
항목명(한자) 김상헌(金尙憲)
소표제 정의/가계/활동사항
주제어 문신/산림/대동법
성격1 인물
성격2 문신
시대 조선
생몰년 1570(선조 3)∼1652(효종 3)
본관 안동(安東)
숙도(叔度)
청음(청음)/석실산인(石室山人)/서간노인(書磵老人)
시호 문정(文正)

관련 이미지
  

정의 1570(선조 3)∼1652(효종 3). 조선 중기의 문신.
가계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숙도(叔度), 호는 청음(淸陰)석실산인(石室山人)서간노인(西磵老人). 할아버지는 군수 김생해(金生海)이고, 아버지는 돈녕부도정 김극효(金克孝)이며, 어머니는 좌의정 정유길(鄭惟吉)의 딸이다. 우의정 김상용(金尙容)의 동생이다. 3세 때 큰아버지인 현감 김대효(金大孝)에게 출계(出系)하였다. 윤근수(尹根壽)의 문하에서 수업하고, 성혼(成渾)도학에 연원을 두었다.
활동사항 1590년(선조 23) 진사가 되고 1596년 정시문과에 병과로 급제, 권지승문원부정자(權知承文院副正字)가 되었고, 예조좌랑•부수찬(副修撰)•정언을 거쳐 1601년 교리가 되었다. 이해에 제주도에서 발생한 길운절(吉雲節)의 역옥(逆獄)을 다스리기 위한 안무어사(按撫御史)로 파견되었다가 이듬해 고산찰방(高山察訪)이 되고 1605년 경성판관(鏡城判官)을 지냈다. 1608년(광해군 즉위년) 문과중시에 을과로 급제, 사가독서(賜暇讀書)한 뒤 교리•응교(應敎)•직제학을 거쳐, 1611년(광해군 3) 동부승지가 되었으나 이언적(李彦迪)과 을 변척한 [#정인홍(鄭仁弘)이황(李滉)을 탄핵하였다가 광주부사(廣州府使)로 좌천되었다. 1613년 인목대비의 아버지인 김제남(金悌男)이 죽음을 당할 때 혼인관계로 인해 파직되자 낙향하였다. 1623년 인조반정 이후 이조참의에 있으면서 서인 청서파(淸西派)의 영수가 되었다. 이어 대사간•이조참의•도승지•부제학을 거쳐, 1626년(인조 4) 성절 겸 사은진주사(聖節兼謝恩陳奏使)로 명나라에 다녀왔으며, 이후 육조의 판서 및 예문관•성균관의 제학 등을 지냈다. 1632년 왕의 생부를 추존하려는 데 반대하여 벼슬에서 물러났다. 1635년 대사헌으로 재기용되자 군비의 확보와 북방군사시설의 확충을 주장하였고, 이듬해 예조판서로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끝까지 주전론(主戰論)을 펴다가 인조가 항복하자 안동으로 은퇴하였다. 1639년 청나라에 압송되어 선양(瀋陽)에 잡혀가 6년 동안 있으면서 끝내 조금도 굽히지 않아, 청나라 사람이 의롭게 여기고 칭찬해 말하기를 '김상헌은 감히 이름을 부를 수 없다.'고 하였다. 귀국한 1645년 특별히 좌의정에 제수되고, 기로사에 들어갔다. 효종이 즉위하여 다시 불러 좌의정을 삼았는데, 청인이 잘못된 논의를 하는 신하를 다시 등용하였다고 책망을 하자 사직하고 시골로 돌아갔다. 끝내 그 뜻을 펴보지 못했으므로 조야가 애석히 여겼다. 효종이 즉위하여 북벌을 추진할 때 그 이념적 상징으로 '대로(大老)'라고 존경을 받았으며, 김육(金堉)이 추진하던 대동법(大同法)에는 반대하고 김집(金集) 등 서인계 산림(山林)의 등용을 권고하였다. 1653년(효종 4) 영의정에 추증되었으며, 1661년(현종 2) 효종 묘정에 배향되었다. 양주 석실서원(石室書院), 정주 봉명서원(鳳鳴書院), 개성 숭양서원(崧陽書院), 제주 귤림서원(橘林書院) 등에 제향되었다. 문집으로 ≪청음전집≫ 40권이 전한다. 시호는 문정(文正)이다.
space